Posts WWDC21 Keynote에 대한 나의 생각들
Post
Cancel

WWDC21 Keynote에 대한 나의 생각들

Overview

1년 중 가장 즐거운 시간이 돌아왔다. 바로 애플이 개최하는 개발자 컨퍼런스인 WWDC21이다. 작년과 똑같이 온라인으로 진행해서 아쉽지만, 올해는 디지털 라운지, 코드 챌린지 등 다양한 활동을 진행한다. 이번 글은 아주 짧게 올해 발표한 내용에 대해서 내 생각들을 얘기하려고 한다.

iOS 15 (소통, 공유)

iOS Dashboard 작년보다 굉장히 새로운 것들이 많지 않지만, 애플이 중점을 둔 부분을 볼 수 있었다. SharePlay, FaceTime links, Portrait mode in FaceTime 등 사람들과 소통하고 공유하는 부분 위주로 기능들이 많이 나왔다. 현재 사람 만나기가 힘든 시기인 만큼, 이런 기능들을 제공하면서 사람들과의 소통과 공유에 더 편리성을 준 것 같다. 다른 앱에서 비슷한 기능들을 제공하긴 하지만, 애플에서 제공하는 플랫폼 공통으로 사용할 수 있게 점이 다른 것 같다. 써봐야 알 수 있을 것 같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Focus 기능도 좋았는데, 업무 시간에 회사와 관련된 업무 알림을 확인하고 기타 알림에 대해서 잘 확인을 못 한다. 그런데도 항상 꼭 보아야 하지 않는 알림들이 아이폰 화면을 깨웠는데, 해당 기능을 사용하면 조금 더 업무에 집중할 수 있을 것 같다. 지속해서 사용하면서 내 패턴에 맞게끔 설정은 필요할 것 같다.

iPadOS (멀티태스킹, 퀵노트)

iPadOS Dashboard 애플이 아이패드를 점점 노트북 대신 사용할 수 있는 기기로 많이 발전시키려는 것을 느끼고 있는데, 이번 iPadOS 15의 새로운 기능 중 중 멀티태스킹과 퀵노트가 그 부분인 것 같다. 멀티태스킹 메뉴 통해서 쉽게 앱들을 배치할 수 있고, Shelf라는 것을 이용해서 많은 앱을 원하는 화면에 바로 사용할 수 있도록 배치할 수 있다. 예를 들면, 다양한 웹 사이트를 열어 놓은 사파리 앱들을 잠시 저장해 놓고, 언제든지 볼 수 있도록 Shelf 영역에 배치할 수 있다.

또한 오른쪽 하단에서 애플 펜슬로 쓱 쓸어 올리면 빠르게 메모를 작성할 수 있는 Quick Note 기능이 있다. 언제든지 빠르게 메모를 작성할 수 있고, 예를 들면 사파리 앱에서 보고 있다면 해당 사파리 웹 사이트 링크가 메모에 추가할 수 있는 기능도 있다. 아이패드와 애플 펜슬과의 조합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 같다.

macOS (Universal Control, Shortcuts)

macOS Dashboard macOS에서 새로 소개한 기능들도 멋졌지만, Universal Control 기능이 정말 놀랍고 멋졌다. 마치 마법처럼 맥을 사용하고 있는 화면에서 옆에 아이패드를 두면, 아이패드 화면으로 마우스 커서가 갈 수 있고, 또한 아이패드에 있는 파일을 끌어서 맥에 다시 붙이면서 사용할 수 있다. 연결선 없이, 동일한 운영체제가 아니어도 왔다 갔다 할 수 있는 것 자체가 정말 신기했다. macOS Monterey 베타로 올리면 가장 먼저 써보고 싶은 기능이다.

Shortcuts 앱을 아이폰에서 유용하게 쓰고 있는데, 이 앱도 맥에서도 쓸 수 있게 되었다. 맥 사용하면서 자주 쓰는 것들을 Shortcuts 앱 통해서 만들면 꽤 유용할 것 같다. 어느 개발자는 “Derived Data” 지우는 Shortcut 만들 거라고 했는데 너무 웃겼다.

Xcode Cloud, Swift Playground, Swift Concurrency

Xcode Cloud icon 애플이 코드를 클라우드에서 빌드하고 테스트 가능한 프로그램인 Xcode Cloud를 소개했다. 애플에서 제공하는 테스트 및 빌드, 배포 등의 파이프라인을 제공하는 점에서 의미가 매우 크고, 이제 Fastlane이나 다른 자동화 빌드/배포 프로그램을 사용하지 않을 수 있게 된다. 이것도 빠르게 써보고 싶은 서비스이다.

Swift Playground 4는 이제 아이패드에서 SwiftUI로 앱을 개발하고, 아이패드에서 앱으로 테스트하고, 앱 스토어에 올리는 것까지 가능하게 된다. 앱 개발을 맥 운영체제와 Xcode 프로그램에서 한정된 있는 것을, 범위가 어디까지인지 모르지만 SwiftUI로 아이패드에서 앱을 개발해서 스토어에 올리는 거는 정말 놀라운 것 같다. 애플이 점점 진입 장벽을 낮추게 하면서 사람들에게 점점 앱을 개발할 수 있는 환경 혹은 기회를 주는 것 같다.

Swift Concurrency 내용도 매우 뜨거웠는데, 스위프트 문법에 이제 동시성 프로그래밍을 쉽게 작성할 수 있는 async/await 와 anchor를 소개했다. 앱을 개발하다 보면 동시에 다양한 작업을 수행하는 때도 있는데, 코드들이 꽤 긴 경우가 있고 읽기 복잡한 코드들이 생길 수 있다. 하지만 async/await 키워드를 이용해서 짧고 간결하게 동시성 프로그래밍 코드를 작성할 수 있게 된다. 코드 줄 수가 짧아진 것도 좋고, 점점 모던한 스타일로 가는 스위프트 문법의 발전을 볼 수 있었다.

Conclusion

이번 WWDC21은 개인적으로 작년보다 더 재밌고 놀라운 것들을 발표한 것 같다. 지금 가지고 있는 기기들을 충분히 사용하면서, 최신 서비스들을 사용할 수 있고 앱을 개발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해준 것 같다. 새로운 스위프트 문법을 소개하면서 점점 스위프트가 발전하는 것을 볼 수 있었다. 앞으로 공개하는 세션들을 통해서 새로운 기술들을 접하고 사용하면서 다음 해를 기다리는 시간을 가지면 좋을 것 같다.

This post is licensed under CC BY 4.0 by the author.